연결 가능 링크

북한 유엔대사 “핵 위협 여전…절대적 힘으로 평화 수호”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2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75차 유엔총회 연설을 하고 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자국에 대한 핵 위협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사는 2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행한 제 75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세계를 건설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 정부의 변함없는 투쟁 목표”라며, 지난 수십년 간 한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 위협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으며, 면전에서 반공화국 적대행위들이 그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스텔스 전투기를 비롯한 첨단 무장 장비들이 한반도에 투입되고, 각종 핵 타격 수단들이 북한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며, 이는 “그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오늘의 현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김 대사는 “우리가 찾은 결론은 평화는 어느 일방이 바란다고 하여 저절로 이뤄지지 않으며, 그 누가 선사해 주는 것도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힘에 의한 강권이 판을 치는 오늘의 세계에서 오직 전쟁 그 자체를 억제할 수 있는 절대적 힘을 가질 때만 진정한 평화가 수호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김 대사는 약 10분간 진행한 연설에서 ‘미국’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진 않았습니다.

한편 이날 김 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북한이 빈틈 없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전염병 유입 위험성이 완전히 소실될 때까지 사소한 행위나 양보도 허용하지 않고 국가 비상방역 조치들을 더욱 강화해 나감으로써 인민의 안녕과 국가의 안전을 굳건히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