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북한, 안보환경 악화 핵심 요인…핵무기 등 비확산 대응 필요"


지난달 29일 영국 런던 의회 건물에서 국기가 날리고 있다.

영국 정부가 북한을 러시아와 이란과 함께 안보환경을 악화시키는 핵심 요인으로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와 대북 제재 이행에 가장 많이 관여하는 역외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유럽연합 EU을 탈퇴한 영국이 16일 앞으로 10년 동안 추진해 나갈 외교.국방 정책을 공개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총리 명의로 작성해 의회에 제출한 '경쟁시대의 글로벌 영국'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안보와 국방, 개발, 외교 정책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총 114페이지 분량의 이 보고서에서 영국은 북한에 대해서도 평가했습니다.

영국과 그 동맹들에 대한 국가 단위의 위협은 점점 더 커지고 다양해지는 가운데 북한과 러시아, 이란이 안보환경 악화와 국제질서 약화의 핵심 요인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영국 정부는 구체적으로 북한의 '확산'에 대한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보고서는 확산에 대해, 단순히 핵에 국한되지 않고 화학, 생물학, 방사능과 핵무기를 포괄적으로 포함하는 개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대응이 역내와 전 세계 안정을 유지하고 영국 시민과 군에 대한 위협을 줄일 뿐 아니라 안전한 무역을 가능하게 만든다고 설명했습니다.

점점 커지고 있는 위협을 제기하는 북한과 러시아, 이란 문제를 다루고 또 이중용도 기술의 불법 획득과 같은 새로운 위협에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영국은 이를 위해 각국의 핵과 화생방 무기와 물질, 또는 관련 기술에 대한 접근과 관련한 국제 통제를 강화하는데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비핵화와 제재 이행에서 가장 깊이 관여하는 비역내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앞으로 외교정책 방향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전 세계 주요 변화의 대표적 사례가 바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점이라는 지적입니다.

그러면서, 영국은 2030년까지 상호 이익이 되는 무역과 공동 안보, 가치를 지원하기 위해 가장 광범위하고 통합된 유럽 파트너로서 인도태평양에 깊이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영국 정부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핵탄두 보유 상한선을 늘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지난 2010년 영국이 2020년 중반까지 핵탄두를 180개로 줄이겠다고 발표했지만 현재 기술적, 정책적 위협이 더 커진 만큼 상한선을 260개로 늘릴 것이라고 명시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