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연합훈련 범위·규모, 미한동맹 맥락에서 결정”


지난 2017년 8월 한국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 특수부대원들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의 하나로 강원 동해시와 양양군 일원에서 적진에 침투해 적 미사일 이동 발사 차량을 탐지해 추적, 격멸하는 특수훈련을 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2일, 8월로 예정된 미-한 연합훈련의 범위와 규모, 초점 등을 동맹의 맥락 안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플 대변인] “As with all Alliance training events, we maintain close coordination with the Republic of Korea to ensure that our exercises meet the needs and requirements of the Alliance. Likewise, the scope, scale and focus of our combined training events will be made within the context of the U.S.-ROK Alliance.”

존 서플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한 연합훈련 준비 관련 진행 상황을 묻는 VOA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서플 대변인은 모든 동맹 훈련이 그렇듯, 미국은 연합훈련이 동맹의 필요와 요구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한국과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한 양국은 2017년까지 매년 8월 한미연합사 주도로 유사시 작전 수행에 필요한 협조관계, 업무수행 절차 및 계획 등을 평가하고 개선하는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연습을 실시해 왔습니다.

하지만 2018년 UFG 연습은 북한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는 차원에서 유예됐고 이후 사실상 중단 상태를 이어왔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