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연해주에 북한인 900명 이상 체류"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르토크의 동보스포러스 해협.

현재 러시아 극동 연해주에 9백 명이 넘는 북한인이 남아 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27일 연해주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민국 자료에 따르면 20일 현재 969명의 북한인이 체류하고 있다"며 이 가운데 유학 목적이 61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사업 목적이 50명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체류 중인 북한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러-북 간 교통편 단절로 귀국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명령으로 이들의 체류 기간 산정이 중단된 상태라고 통신은 설명했습니다.

이어 체류 기간 산정은 양국 교통 두절 해제 후 90일이 지난 뒤부터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 노동자들 외화를 벌어들이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2017년 12월 결의 2397호를 채택해 외국에 거주 중인 모든 북한인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내라며 그 시한을 2019년 12월로 정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외교당국은 러시아에 체류 중인 대부분의 북한인들은 본국으로 돌아갔으며 1천 명 가량이 남아 있는데 이들은 노동 허가가 없어 일을 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