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코로나 확진 938만, 사망 23만2천 명 넘어


3일 뉴욕시 버스 전자 안내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알리고 있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유행 사태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은 오늘(4일) 오전 현재 미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가 938만여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주별로는 텍사스가 95만여 명으로 가장 많았고 캘리포니아(94만여 명), 플로리다(81만여 명), 뉴욕(51만여 명), 일리노이(43만여 명), 조지아(36만여 명)가 뒤를 이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전체 사망자는 23만2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현재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9만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사망자도 하루 500명 넘게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망자는 뉴욕이 3만3천여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텍사스(1만8천여 명), 캘리포니아(1만7천여 명), 플로리다와 뉴저지가 각각 1만6천여 명, 펜실베이니아(8천여 명) 순이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