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인도네시아 등에 백신 900만 회분 지원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영국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900만 회분을 다른 국가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28일 '로이터' 통신에 "영국 성인 71%가 백신 접종을 마쳤다"며 "AZ 백신 900만 회분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브 장관은 이번 주 인도네시아와 자메이카, 케냐 등에 백신을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속도로는 2024년이 돼야 세계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 시기를 내년 중반으로 앞당기고 싶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로 인해 영향을 받는 국가들에 큰 변화를 만들어내기를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영국은 코벡스(COVAX)에 500만 회분을 제공하고 400만 회분을 라오스,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에 직접 전달할 예정입니다.

앞서 영국은 올해 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 1억 회분의 백신을 기부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한편 지난 2019년 12월 중국에서 첫 사례가 확인된 후 210개 이상의 국가와 지역에서 감염이 보고되는 등 대유행이 세계 경제를 휩쓸고 있습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30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억9천600만 명과 42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