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뉴욕시∙캘리포니아주, 백신 접종 의무화...보훈부, 연방기관 중 첫 '의무화' 시행


People wear masks as they pass through a pedestrian subway as cases of the infectious coronavirus Delta variant continue to rise in New York City, New York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델타형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와 캘리포니아주, 그리고 보훈부가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와 뉴욕시는 어제(26일) 지역 모든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거나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을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경찰과 교사 등 시 공무원 34만 명에게 9월 중순까지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것이라며, 델타 변이와 싸우기 위한 첫 번째 방법은 백신 접종이라고 말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도 24만 6천 명의 주 정부 공무원과 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명령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주 정부 모든 공무원과 의료계 종사자들은 다음달 2일부터 의무적으로 백신 접종을 증명하거나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미국 보훈부는 미 연방정부 기관 중 처음으로 직원들의 코로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며 11만 5천 명에 이르는 일선 의료 종사자에게 두 달 내에 백신을 맞도록 요구했습니다.

보훈부는 뉴욕시나 캘리포니아주와 달리 백신 접종 증명 외에 주 1회 검사 등 다른 방법은 허용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데니스 맥도너 보훈부 장관은 성명에서 "델타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접종은 참전용사를 안전하게 지키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 기사는 AP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