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들 잇따라 한국 방문...중국 대응 '동맹 협력 강화' 아시아 순방 일환


에드 마키(왼쪽) 미 상원 외교외원회 동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이 12일 서울에서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환담하고 있다. (한국 대통령실 제공)

지난 5월 한국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가운데 미국 의원들의 한국 방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중국에 대응하기 위한 역내 동맹 협력 강화에 중점을 둔 아시아 순방의 일환으로 이뤄지고 있는 미 의원들의 방한에선 북핵 위협 뿐 아니라 경제 협력 방안도 주요 관심사로 다뤄지고 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장인 민주당의 에드워드 마키 의원이 지난 12일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미한동맹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마키 의원의 이번 방한은 지난 5월 한국에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뒤 이뤄진 미 의회 인사의 네 번째 공식 방한입니다.

마키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VOA에 마키 의원의 이번 순방은 의회 대표단 아시아 순방의 일환이라며, 민주당의 존 개러멘디 하원의원과 단 베이어 하원의원 등 4명의 하원의원이 초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의회 대표단의 이번 아시아 순방은 역내 동맹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국제 공조를 심화하며, 핵 비확산에 대한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하고 역내 민주주의와 인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논의에 목적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의원들의 이번 순방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이끄는 의회 대표단의 아시아 순방이 종료된 지 약 일주일 만에 시작됐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의회 대표단을 이끌고 지난 1일부터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말레이시아와 타이완을 거쳐 한국을 찾았고 지난 5일 일본 방문을 끝으로 아시아 순방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대표단에는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교위원장과 한국계인 앤디 김 하원의원, 일본계인 마크 타카노 하원 보훈위원장 등 총 6명의 민주당 의원이 참여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이 이끈 의회 대표단 아시아 순방의 중점은 ‘안보, 경제, 거버넌스’였습니다.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워싱턴으로 돌아온 펠로시 의장은 지난 10일 귀국 회견에서 “이번 순방의 핵심 목적이 보호, 즉 방위였다”며 “경제와 거버넌스 문제도 방위의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Protecting – to defend is what our CODELs are always all about. Defense. That's the justification. We expand that to conclude economic issues, as well as governance issues. Security, economy, governance. To that end, we follow the lead of our President, who made clear that one of his priorities was a strong Asian Pacific initiative to increase our cooperation in those fields: security, economy and governance.”

펠로시 의장은 한국 순방과 관련해선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의 안내로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남북 상황에 대한 최신 정세를 보고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또 지난 5일 도쿄에 있는 주일 미 대사관에서 아시아 순방을 마치며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이번 한국 방문에서 북한의 위협에 상당한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을 방문해 2만 8천 명의 주한미군과 그 가족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하고, 이들을 환대한 한국 정부에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의회 대표단의 방한은 미국 대외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있는 중국에 대응하기 위한 역내 경제, 안보 협력 강화에 중점을 둔 아시아 순방의 일환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한국에서는 지난 5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의 역할을 확대하겠다고 공언했고, 미국은 한국 등 역내 동맹과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의원들의 방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7월 하원 외교위 아태 소위원장인 민주당의 아미 베라 의원과 공화당 영 김 하원의원 등 의회 내 코리아스터디그룹 소속 의원들의 한국 방문은 한국 새 정부와 경제, 안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미한 동맹을 한층 진화시키고자 하는 미국의 의지를 반영합니다.

영 김 미 하원의원 (자료사진)
영 김 미 하원의원 (자료사진)

한국계인 김 의원은 당시 한국 방문 후 발표한 성명에서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점증하는 북한, 중국의 위협에 대항하는 미국의 핵심 동맹이자 전략적 파트너”라며 “윤석열 정부가 임기를 시작하면서 미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의 우선순위를 증진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화를 촉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방한 중 “무역 장벽을 줄이고 공급망을 강화하며, 두 나라와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의 경제적 기회를 늘릴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한국의 고위 관리는 물론 기업 대표들과도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의 경제 협력 강화도 방한 의원들의 주요 관심사입니다.

지난 6월 타이완과 한국을 방문한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은 당시 성명에서 “이번 방문은 “미국과 두 나라와의 경제 관계 강화를 돕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역내 전체에서 경제 관계와 파트너십을 발전시키기 위해, 일리노이주 경제에 매우 중요한 두 파트너인 타이완과 한국을 방문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태미 덕워스(가운데 휠체어 사용) 미 상원의원이 지난 6월 한국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 있는 한국전쟁 참전국 기념비에 헌화하고 있다. (자료사진=덕워스 의원 페이스북)
태미 덕워스(가운데 휠체어 사용) 미 상원의원이 지난 6월 한국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 있는 한국전쟁 참전국 기념비에 헌화하고 있다. (자료사진=덕워스 의원 페이스북)

무엇보다 올해 의회 대표단의 한국 등 아시아 순방은 중국이 타이완에 대한 공격성을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타이완 방위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한 성격이 큽니다.

펠로시 의장은 이번 순방 중 중국의 강한 반발을 산 타이완 방문과 관련해 타이완을 둘러싼 현 상태를 바꾸려는 목적이 아니라며 타이완 방문 목적은 “미국과 타이완이 현상 유지를 기반으로 구축된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펠로시 의장] “Our purpose in going to Taiwan was to say that we have this strong relationship built on the status quo…”

그러면서도 “우리는 중국이 타이완을 고립시키는 것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