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고위관리 "북한 불법 핵·미사일, 국제 안보·비확산 체제 심각한 위협"


토머스 컨트리맨(가운데) 미 국무부 국제안보 비확산국 선임고문이 1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된 제 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 제 2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엔TV 영상 캡쳐)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고 있는 제 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에서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국제 안보와 세계 핵 비확산 체제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목표가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토머스 컨트리맨 국제안보 비확산국 선임고문이 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개발과 대북제재 회피 움직임을 규탄했습니다.

[토머스 컨트리맨 선임고문 성명] “Madam Chair, The DPRK’s unlawful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continue to constitute a serious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and to the global nonproliferation regime. Our goal remains the complete and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are committed to a calibrated, practical approach that seeks 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 with the DPRK, and will continue to push the DPRK to honor its commitment to return as soon as possible to the NPT and to IAEA safeguards.”

제 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 제 2위원회 회의에 미국 대표로 참석하고 있는 컨트리맨 선임고문은 9일 공개된 성명에서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평화와 안보, 세계 비확산 체제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과의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모색하는 조정되고 실질적인 접근법에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조치에 조속히 복귀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도록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컨트리맨 선임고문은 또 북한이 계속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제재 회피를 통해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컨트리맨 선임고문 성명] “The DPRK continues to fund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through sanctions evasion in violation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which remain in place. We call upon all Parties to fully implement all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ddressing the DPRK, which play an important role in promoting further dialogue.”

그러면서 모든 당사국들이 북한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것이 북한과의 향후 대화를 촉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컨트리맨 선임고문은 미국은 핵확산금지조약과 역내 안보를 강화하는 비핵지대 조약들을 지지한다며, 미국이 서명한 의정서들을 비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지대의 평화를 향한 진전은 신뢰를 구축하고 모든 역내 국가들의 합법적인 안보 우려를 다루는 것을 목표로 이뤄지는 직접적이고 포괄적인 대화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컨트리맨 선임고문은 이에 앞서 8일 열린 제 2위원회 회의에서도 북한과 중국의 핵과 미사일 전략 증강 움직임을 비판하면서 “동아시아 역내에서 새로운 탄두를 추가로 도입하는 나라는 중국과 그 동맹국인 북한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컨트리맨 선임고문] “As for Asia, the only States introducing additional new warheads into East Asia are China and its ally the DPRK. Every delegation in this room knows China’s geostrategic intentions.”

이어 “회의에 참석한 모든 각국 대표단은 중국의 전략지정학적인 의도를 알고 있다”면서, 중국과 북한 등의 군비확장 움직임을 규탄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이번 제 10차 핵확산금지조약 평가회의에 제출한 국가이행보고서를 통해서도 북한의 도발 중단을 촉구하고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다는 바이든 정부의 대북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미국은 국가이행보고서에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며 미국과 지속적이고 집중적인 협상을 벌일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에 적대적인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정책은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배치된 군대의 안전을 증진하는 가시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를 탐색하고 열려 있는 조율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달 1일 시작된 제10차 NPT 평가회의는 오는 26일까지 계속됩니다.

5년마다 한 번씩 열리는 이 회의는 핵무기 보유국과 비보유국들이 조약 이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하는 국제회의입니다.

이번 회의는 당초 2020년 4월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몇 차례 연기된 끝에 7년 만에 열리게 됐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