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북한, 주요 핵확산 위협"...세계 각국 "북한 CVID 비핵화 촉구"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 제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세계 각국이 제10차 NPT 평가회의에서 북한의 핵 개발을 규탄하고 도발적 행동을 삼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며 주요 핵확산 위협으로 지목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 제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 연설에서 핵확산금지조약이 전 세계를 안전하게 했지만 현재 가중되는 압박을 받고 있다며 북한과 이란의 핵 개발 문제를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녹취: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The DPRK continues to expand its unlawful nuclear program and continues its ongoing provocations against the region. As we gather today, Pyongyang is preparing to conduct its seventh nuclear test.”

블링컨 장관은 “북한은 계속해서 불법적인 핵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역내에서 지속적인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오늘 모인 가운데 북한은 7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란은 핵 (위기) 고조에 나서고 있다며,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에 돌아오기 위한 합의를 받아들이길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열린 별도의 약식 기자회견에서도 북한과 이란을 주요 핵확산 위협으로 지목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This is a critical moment for the NPT. It’s a challenging one too because different parts of this regime are under challenge. And of course, we see that particularly in the area of nonproliferation when we have challenges being posed by Iran, by North Korea, and now in different ways, by Russia.”

블링컨 장관은 “지금이 NPT에 매우 중요한 순간이고, NPT의 여러 부분이 도전에 직면하고 있기에 어려운 때이기도 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비확산 분야에서 이란과 북한이 도전을 제기했고, 이제는 러시아가 다른 방식으로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따라서 미국은 NPT 평가회의가 열리는 한 달 간 총력을 다 할 것이라며, 약 60명의 대표단이 세계 각국과 매일 접촉해 NPT 강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제기구들 "한반도 상황, 심각한 우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날 개막회의에서 냉전 이래 핵 위험이 가장 높은 상황이라며, 각국이 거대한 자금을 들여 ‘지구를 멸망시킬(doomsday)' 무기를 개발하고 비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Almost 13,000 nulcear weapons are now being held in arsenals around the world. All this at a time when the risks of proliferation are growing and guardrails to prevent escalation are weakening. And when crises- with nuclear undertones- are festering from the Middle East and the Korean Peninsula to the invasion of Ukraine by Russia and to many other factors around the world.”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거의 1만 3천 개의 핵무기가 전 세계 무기고에 보관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핵 확산 위기가 높아지고 핵위기 고조를 막기 위한 방호책이 약화되며 중동과 한반도에서부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이르기까지 핵 (사용을) 암시하는 위기가 악화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우리는 지금까지 이상할 정도로 운이 좋았다”며 “운은 전략이 될 수 없고 핵분쟁을 향해 끓고 있는 지정학적 긴장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원전 점령과 이란의 핵협상에서의 불투명성을 지적하고 “북한 내 상황 역시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 “The situation in the DPRK is also of concern. And we hope the inspectors of the IAEA will be able to return to this country from which they were expelled in 2009. Without that there will be no trust and there will be no confidence.”

그로시 사무총장은 “IAEA는 2009년 추방된 북한에 사찰단이 다시 복귀하길 원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신뢰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각국 "북한 7차 핵실험 경고...핵폐기 촉구"

일본 총리로서 처음 NPT 평가회의에 참석한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략한 가운데 핵무기로 인한 재앙이 다시 반복되는 것이 아닌지 세계가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핵 폭격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약속을 전 세계에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7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보냈습니다.

[녹취: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While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possibility of another nuclear test, Japan will address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issues in coordinatio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기시다 총리는 “또 다른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가운데, 일본은 국제사회와 공조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의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은 북한이 올해 전례없는 빈도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7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며, NPT 국가들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함상욱 한국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 “How we address the nuclear challenges by the DPRK at the NPT not only serve as a message to the DPRK, it will be a litmus test on the viability of the NPT regime itself.”

함 조정관은 “NPT가 북한이 제기하는 도전에 어떻게 대응하는 지는 북한에 대해 메시지를 보낼 뿐 아니라 NPT 체제의 성공을 시험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모든 도발을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준수하며, 핵확산금지조약을 완전히 준수하고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비핵화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화를 위한 기회는 여전히 열려있다는 점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북유럽의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웨덴과 핀란드를 대표해 발언한 덴마크의 제페 코포드 외무장관은 한반도 상황은 역내 평화에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며, 북한의 계속된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을 극도로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의 아날레나 베어보크 외무장관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이 NPT에 대한 가장 심각한 위반이라고 지적하며,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