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에르도안 정상회담..."경협 확대 기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왼쪽) 터키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 러시아 휴양지 소치에서 회담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5일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두 사람은 약 4시간에 걸친 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양국이 교통, 농업, 금융, 건설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담 모두 발언에서 “양국이 무역 및 경제 협력 발전을 위한 협정에 서명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도 “이 자리가 양국 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며 “에너지 협력, 흑해를 통한 곡물 수출, 관광, 지역 현안 등이 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담 후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기자들에게, 두 정상이 러시아산 가스 대금의 일부를 루블화로 바꾸는데도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시리아 내 모든 테러 조직과의 싸움에서 협력하고 연대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 정부가 테러 조직으로 규정하고 있는 ‘쿠르드민병대(YPG)’를 겨냥한 터키의 군사활동 재개 계획을 의제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