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회담 "북한 핵∙미사일 위협 논의...긴밀 협력"


토니 블링컨(왼쪽) 미 국무장관과 박진(오른쪽) 한국 외교장관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회의 개최지인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5일 회담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박진 한국 외교장관이 아세안 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열고 북한의 핵 위협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미한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이라는 점을 재확인하며 철통 같은 동맹을 유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회의가 열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박진 한국 외교장관이 만나 북핵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25분간 진행된 회담 뒤 공개된 발언에서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며, 미국과 한국 간 긴밀한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lways important, instructive – there’s an incredibly close collabor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Our alliance is really a linchpin for peace and security in the Indo-Pacific, and of course we are working together to confront so many different regional as well as the global challenges. So we had, as always, a very good discussion of a number of things that are front and center on the agenda, including this region and some of the challenges to peace and security here. We were able as well to talk about everything from the Russian aggression in Ukraine to the heinous actions by the regime in Burma – that’s of deep concern to all of us – and as always to coordinate very closely between our countries.”

블링컨 장관은 박 장관과 지난 두 달 동안 네 번 회담을 열었고 항상 중요하고 유익하다며 “미국과 한국 사이에는 놀라울 정도로 긴밀한 협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한 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이며, 우리는 매우 다양한 지역과 국제적인 도전에 맞서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가장 중요한 의제들에 대해 매우 좋은 논의를 했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버마 정권의 ‘극악무도한’ 행동을 꼽았습니다.

박 장관은 회담 뒤 기자들을 만나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해 어떻게 대응해 나갈 것인지도 이야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박진 한국 외교장관] “We are meeting for the first – fourth time in three months, and we are on the same page on many, many things, including political, economic, and military issues. We are faced with common challenges, and we are agreed that we will closely cooperate to deal with these challenges and maintain our ironclad allianc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박 장관은 “우리는 정치, 경제, 군사 문제를 포함한 많은 것들에 대해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며 “우리는 공통의 도전에 직면해 있고, 이러한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한국과 미국 간 철통 같은 동맹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 장관은 이날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중국의 타이완에 대한 무력시위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들에 따르면 박 장관은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은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타이완 해협의 “긴장 고조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한국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입장을 지지하는 동시에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한국에게 중요하며 역내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더구나 타이완 해협에서의 긴장 고조는 북한의 점증하는 안보 위협을 감안할 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런 의미에서 한국은 양안 관계 발전에 대한 아세안 외교장관의 성명에 주목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이 최근 타이완 해협의 긴장 고조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또한 박 장관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북한의 핵실험 준비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우려도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 회의에서 옆자리에 앉은 라브로프 장관에게 북한의 7차 핵실험 준비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진(오른쪽) 한국 외교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5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환담하고 있다. (한국 외교부 제공)
박진(오른쪽) 한국 외교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5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환담하고 있다. (한국 외교부 제공)

박 장관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한러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평화가 조속히 회복돼 한러관계가 다시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 핵실험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인공위성 등을 포함한 수단을 활용해 매우 면밀히 점검하고 있으며 상황 개선에 도움이 될 메시지를 보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한국이 미국 주도의 러시아 제재에 동참한 것에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