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미 국무 "중국, 위기 조장 말아야"


토니 블링컨(왼쪽 다섯번째) 미 국무장관이 4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들을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의 타이완 방문 후 중국이 무력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에 위기를 조장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4일 캄보디아에서 열리고 있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중국 군은 4일 타이완해협 표적을 겨냥해 미사일 타격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특히 전 세계 많은 나라들은 갈등 고조가 그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아세안 회원국과 중국을 포함해 누구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그러면서 중국이 위기를 조성하거나 공격적 군사 행동을 늘리기 위한 구실을 찾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타이완 해협의 안정을 유지하는 것은 아세안과 역내 모든 국가의 이익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은 계속해서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는데 지속적인 관심이 있다고 블링컨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미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입장이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