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사우디∙UAE에 50억 달러 무기 판매 승인


사우디아라비아에 배치된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 (자료사진)

조 바이든 행정부가 2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두 나라에 대한 50억 달러 이상의 무기 판매를 승인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와 UAE 모두 최근 수개월 동안 이란이 지원하는 예멘 후티 반군의 로켓 공격을 받아오고 있습니다.

30억 달러 상당의 무기는 사우디에 판매되는 패트리엇 미사일로, 이는 이란이 지원하는 후티 반군의 로켓 공격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무기입니다.

또, 22억 달러 상당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UAE에 판매됩니다.

국무부는 미국의 무기 판매 승인을 알리며 이번에 사우디에 판매되는 무기는 사우디의 부족해지는 패트리엇 GEM-T를 보충함으로써 현재와 미래의 위협에 대응할 사우디의 역량을 향상시키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미사일은 국경을 넘어 사우디의 민간 지역과 주요 시설에 계속 이어지는 후티 반군의 무인기 시스템과 탄도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방어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국무부는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는 UAE에 판매되는 무기와 관련해서는 주요 역내 파트너의 안보를 향상함으로써 미국의 외교 정책과 국가 안보를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UAE는 중동에서 정치적 안정과 경제적 진보를 위한 미국의 중요한 파트너라고 국무부는 강조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사우디와 UAE 모두 예멘 내전에 관여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이들 국가에 대한 주요 공격용 무기 수출을 중단한 바 있습니다.

'AP' 통신은 이 점을 거론하면서, 이번에 두 나라에 수출된 무기가 방어용이지만 이와 관련해 미 의회의 지적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