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2+2 경제 대화 발족 "차세대 반도체 개발 공동 연구센터 신설 합의"


29일 미 국무부에서 열린 미일 2+2 경제 대화 참가자들이 공동회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경제산업상,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

미국과 일본이 29일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고 안보와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양국 외교·상무장관이 참여하는 새 고위급 ‘2+2 경제 대화’를 발족했습니다.

양국 장관들은 이날 워싱턴에서 첫 회의를 열어 차세대 반도체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센터를 신설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공동성명을 통해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등 혁신적 방식으로 역내 발전과 번영을 증진하고 반도체와 배터리 등 전략 부문의 공급망 유연성 강화, 기술 발전을 위한 공동 연구와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5월 도쿄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차세대 반도체 개발을 위한 공동 태스크포스를 만들기로 합의했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개회식에서 “세계 1위와 3위 경제 대국으로서 모든 국가가 참여하고 경쟁하며 번영할 수 있는 규범에 기초한 경제 질서를 지키기 위해 협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회담은 미국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 일본은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과 하기우다 고이치 경제산업상이 참여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이날 블링컨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이 별도로 만나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 평화와 안보, 번영을 촉진하는 데 있어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블링컨 장관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존에 대한 미국의 변함없는 지지를 거듭 강조하고 러시아에 대한 책임추궁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략을 종식시키기 위해 일본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습니다.

양국 장관은 또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상호 연결된, 번영과 탄력적이며 안전한 인도태평양 지역 유지를 위해 한국, 호주 같은 마음을 가진 파트너들과의 협력 중요성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