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켄터키주 홍수 사망 16명...두 배로 증가 우려


29일 홍수로 물에 잠긴 미국 켄터키주 마을

미국 중서부 켄터키주 동부 지역에서 홍수로 인한 인명피해가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켄터키주 당국은 29일 현재 사망자가 1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고 앤디 버시어 주지사는 사망자 규모가 두 배로 늘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시어 주지사는 이번 홍수가 이 지역에서 수십 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재난 사태로 사망자 중에는 어린이들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켄터키주 동부 애팔레치아산맥 지역에는 지난 27일부터 폭우가 쏟아져 곳곳에 강이 범람하면서 수백 채의 주택과 상점, 도로가 물에 잠겼습니다.

또 켄터키주 내 2만 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겼고 인근 버지니아주 서부 지역도 6천 가구가 전기가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켄터키주 12개 이상의 카운티를 연방 재난 지역으로 선포하고 신속한 구호와 복구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