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재무차관 방한, 한국 측 북 핵 수석대표 회동...대북 독자 제재 논의한 듯


브라이언 넬슨(오른쪽)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이 27일 서울에서 김건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 외교부 제공)

한국을 방문한 브라이언 넬슨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이 27일 한국의 북 핵 수석대표인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오찬 협의를 가졌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넬슨 차관과 김 본부장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고도화 노력이 미-한의 억지력 강화는 물론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두 사람은 또 북한이 대화를 거부하고 도발적 행동을 지속할 경우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화될 수밖에 없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넬슨 차관은 미 재무부 내에서 각국에 대한 금융제재를 총괄하는 인사인 만큼 김 본부장과 대북 독자 제재 추진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넬슨 차관은 미국의 독자 제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을 관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