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에 즉시 EU 후보국 지위 부여' 유럽 주요 정상 합의...독일·프랑스 등 무기 공급 약속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왼쪽 두번째)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유럽 주요국가 정상들이 16일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회담 후 공동회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젤렌스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루마니아 정상들이 16일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EU)의 후보국 지위를 얻어야 한다고 뜻을 모았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등이 참가한 5개국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크이우를 방문한) 4개국 정상들은 모두 우크라이나에 EU 후보국 지위를 즉시 부여한다는 생각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와 함께 열차편으로 크이우를 방문했습니다.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도 별도 열차를 통해 현지에서 합류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5자 회담을 진행했습니다.

유럽 주요국가 정상들이 16일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회담하고 있다. 원탁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
유럽 주요국가 정상들이 16일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회담하고 있다. 원탁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이탈리아가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을 원한다는 것"이라며, 후보국 지위 부여 지지 의사를 확인했습니다.

숄츠 독일 총리는 "나와 내 동료들은 분명한 메시지와 함께 이곳에 왔다"면서, "그것은 바로 우크라이나는 유럽의 가족에 속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숄츠 총리는 또한 오는 26~28일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초청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즉각 초청을 승낙했으나, 화상 회의 형태로 참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개전 이후 젤렌스키 대통령은 한 번도 우크라이나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16일) 회견에서, 유럽 주요 정상들의 지지에 적극 환영 의사를 밝히고 "우리는 EU의 정식 회원국이 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오는 17일 우크라이나의 후보국 지위 부여 여부에 관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긍정적 의견을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EU 집행위가 여러 차례의 심의 절차를 밟지 않고 이처럼 빨리 의견을 제시하는 것은 전례 없는 일입니다.

집행위가 긍정 의견을 낸 뒤, 오는 23~24일 EU 정상회의에서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하면 후보국 지위를 부여받습니다.

그 뒤로 정식 가입을 위한 본격 협상에 들어가게 됩니다.

■ 우크라이나 EU 가입 희망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침공 직후인 지난 3월 EU에 공식 가입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4월에 크이우를 방문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가입 절차 중 하나인 공식 설문지를 전달했습니다.

EU 집행부는 현재 정세 등을 감안해, 우크라이나 가입 안건을 신속 처리하자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EU를 주도하는 프랑스와 독일은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우크라이나의 가입이 현실화되려면 수십년이 걸릴 수 있다고 유럽의회에서 발언했습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EU 가입 희망 국가들이 EU에 합류하지 않은 채 협력할 수 있는 '새로운 정치공동체'를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별도 공동체 대상이 아니라, EU 후보국으로 대우해달라며 반발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EU 가입 신청을 하는 것 외에 다른 대안은 필요 없다"며 이 문제를 타협할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후속 절차 급물살

프랑스와 독일 정상들이 이날(16일) 우크라이나를 EU 후보국으로 대우하는데 뜻을 모음에 따라, 후속 조치는 큰 걸림돌이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프랑스는 현재 EU 이사회 의장국을 맡고 있어 영향력이 큽니다.

엘리제궁 관계자는 16일 "우크라이나가 특별한 시기에 EU에 가입하려는 자연스러운 열망"을 이해한다고 현지 언론에 밝혔습니다.

다만 "이미 후보국 지위를 확보하고 (가입)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국가들에 대한 관심, 그리고 EU의 안정을 해쳐서는 안된다는 사실 사이에 균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우크라이나 외에 조지아와 몰도바 등이 EU 가입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 무기 지원 약속

이날(16일) 유럽 주요국 정상들은 우크라이나에 추가 무기 지원 계획도 밝혔습니다.

숄츠 독일 총리는 크이우 회견에서 "우리는 무기 공급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가 (무기 공급이) 필요하다면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자주포 등을 추가로 제공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최근 러시아군의 대대적인 화력 공세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방공 시스템과 등 중화기 지원을 서둘러 달라고 서방 측에 요구해왔습니다.

이날(16일) 5자 회담에서도 젤렌스키 대통령은 무기 지원을 재차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15일) 우크라이나에 총 10억 달러 규모 추가 무기 지원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 EU 주도국 정상, 개전 후 첫 방문

EU 주도 국가들인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정상이 우크라이나를 찾은 것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처음입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16일) 열차편으로 크이우역에 도착한 직후 "중요한 순간"이라고 강조하고, 이번 방문이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보내는 연대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상들은 회담에 앞서, 민간인 대규모 매장지 등 러시아군의 '집단 학살' 정황이 드러난 크이우 인근 도시 이르핀 등지를 둘러봤습니다.

유럽 주요국가 정상들이16일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 인근 도시 이르핀의 민간인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맨 오른쪽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유럽 주요국가 정상들이16일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 인근 도시 이르핀의 민간인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맨 오른쪽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 갈등 봉합 여부 주목

젤렌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은 독일과 프랑스 등 일부 유럽 국가들이 지원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을 비판한 바 있습니다.

무기 지원을 신속 처리해주지 않고 대러시아 제재도 미루면서, 자국의 이익만 추구하고 있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아울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최근 발언도 논란을 낳았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4일 발간된 파리지앵 등 지역 신문 인터뷰에서 "외교적 해결을 위해 러시아에 굴욕감을 줘선 안 된다"고 발언했습니다.

이에 관해 우크라이나 주요 지도자들은 망언으로 규정해 반발했고, 동유럽 국가들도 잇따라 프랑스를 비판했습니다.

■ 전쟁 마무리 방법 이견

영토 문제 등을 타협한 출구 전략을 내세우는 유럽 일각의 흐름에도 우크라이나 측은 불만을 표시해왔습니다.

숄츠 독일 총리는 현 상황에서 '즉각적인 휴전'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촉구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제안은 '러시아군 완전 철수'를 정전의 전제 조건으로 내건 우크라이나 정부 입장과 엇갈립니다.

또한 이탈리아 외무부는 지난달, '우크라이나 중립국화'와 '크름반도(크림반도)·돈바스 영토 문제 타협' 등을 담은 평화 중재안을 우크라이나 정부에 제시하고,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영토 문제는 타협할 수 없다고 강조하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 타협안 압력 우려도

이같은 상황 때문에, 이들 유럽 주요국가 정상들이 이번 크이우 방문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러시아와 타협하는 방안을 받아들이도록 압력을 가하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현지에서 나왔습니다.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이번 방문에 관해 "그들은 푸틴(러시아 대통령)의 체면을 세우기 위해 식량·경제 문제를 야기하는 전쟁을 끝내야 한다고 말할 것"이라고 독일 '빌트' 인터뷰에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