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외교차관 "관계개선 필수적...긴밀 소통"


조현동(오른쪽) 한국 외교부 1차관과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8일 서울에서 회동하고 있다. (한국 외교부 제공)

한국과 일본 외교차관이 8일 서울에서 윤석열 정부 들어 첫 대면 회담을 하고 관계 개선을 다짐했습니다.

조현동 한국 외교부 1차관은 이날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차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한-일 두 차관은 최근 엄중한 국제정세에서 조속한 한일관계 개선이 필수 불가결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특히 최근 북한을 비롯한 한반도 상황과 관련 한-일 두나라가 긴밀한 공조를 강화할 필요성에 대해 견해를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차관은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 재개 등 인적 교류의 제도적 기반이 조속히 정비되도록 계속 협의하자고 말했습니다.

한편 모리 차관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쌓아온 한일 우호 협력관계의 기반을 토대로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옛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일제 강제동원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를 비롯한 현안 해결이 시급하다고 말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습니다.

또 모리 차관은 최근 한국 조사선이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인근에서 해양 조사를 시행한 것에 다시 한번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 차관은 유엔해양법협약 등 국제법과 국내 법령에 따라 이뤄진 정당한 활동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모리 차관은 조 차관에게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지속적인 이해와 협력을 요청했으며 지지를 얻었다고 일본 외무성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