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우크라이나 최대 협상력 갖도록 노력"


토니 블링컨(오른쪽) 미 국무장관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1일 워싱턴 D.C. 시내 국무부 청사에서 공동회견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일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향후 러시아와의 평화 협상에서 강력한 협상력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워싱턴의 국무부 청사에서 연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침략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고 격퇴하는 데 필요한 수단을 확실하게 갖추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결과 우크라이나가 앞으로 있게 될 어떤 협상에서도 가장 강력한 입지를 갖도록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전쟁이 어떻게 전개될지 또는 언제 끝날지 예상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우리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우크라이나가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수단을 갖고, 각 단계에서 최고 협상력을 갖도록 할 것이란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전쟁의 진행 과정은 예측하기 어렵지만, 우리가 아는 한 거의 모든 전쟁은 일정한 단계에 협상 테이블에서 끝난다"고 말했습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나토는 우크라이나의 자위권 행사를 지지하며, 우크라이나 지도부가 러시아와의 협상에 관해 스스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