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총회, 중·러 안보리 ‘대북 결의안 거부권 행사’ 관련 본회의 소집


제76차 유엔총회 의장인 압둘라 샤히드 몰디브 외무장관.

중국과 러시아가 최근 안보리 대북 결의안 표결에서 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할 유엔총회 본회의가 소집됐습니다. 상임이사국 거부권 행사시 그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는 내용의 관련 결의에 따른 조치로, 이 같은 회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압둘라 샤히드 유엔총회 의장은 안보리에서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신규 대북 결의안 채택에 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총회 본회의를 소집한다고 밝혔습니다.

샤히드 의장은 27일 서한을 통해 오는 6월 8일 수요일 오전 10시 유엔 본부에서 총회 본회의를 소집한다며, 지난 26일 열린 안보리 제9048차 회의에서 두 상임이사국이 거부권을 행사한 것에 관해 토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안보리는 26일 북한의 지난 3월 2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응해 마련한 새 대북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했습니다.

하지만 거부권을 가진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새 결의 채택은 무산됐습니다.

샤히드 의장은 서한에서 의장이 1곳 혹은 그 이상의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거부권 행사시 업무일 기준 열흘 내에 그 이유를 설명하고 회원국 간 토론을 개최하도록 결정하는 내용의 총회 결의 76/262호를 근거로 이번 회의를 소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4월 26일 유엔은 5개 상임이사국이 특정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면 총회에 출석해 반대 이유를 설명해야 하는 내용의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관련 결의는 2년 전부터 논의돼 왔지만 진전을 보지 못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틀 뒤 추진된 안보리 결의가 무산된 뒤 급진전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결의에 따라 거부권을 행사한 상임이사국이 공개적으로 그 이유를 설명하고 유엔 회원국이 토론하는 유엔총회 본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