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타이완 방어 군사 개입' 표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회담 후 공동 회견하고 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만일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한다면 미국은 군사적으로 개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할 경우 미국이 군사적으로 개입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며, “그것이 바로 우리가 약속한 내용”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타이완을 보호해야하는 부담이 "훨씬 강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AP’ 통신은 백악관 관리의 말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이 타이완에 대한 미국의 기존 정책의 전환을 반영한 것은 아니라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중국은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관련 발언에 “강한 불만족과 단호한 반대를 표명한다”며, “중국은 주권과 영토 보존성과 같은 중국의 핵심 이익과 연계된 문제들에 대해 타협이나 양보해줄 어떤 공간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주권과 안보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우리가 말한 대로 행동에 옮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