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회담 21일 90분간 진행..."실효적 확장억제력 강화 행동계획 제시"


조 바이든(사진 왼쪽)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

한국 대통령실은 오는 21일 서울에서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 위협에 대한 실효적인 확장억제력 강화 방안이 핵심적으로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대통령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1일 오후 약 90분간 정상회담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회담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 따라 청와대 시대가 마감되면서 새로 생긴 용산 대통령실에 공식 외빈이 찾는 것은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입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대통령실에서 미-한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인수위 시기부터 미국 측과 실시간 협의했기 때문에 한두가지 사안 빼고 공동선언문이라든지 양쪽이 이행할 내용이 완성단계”라며 구체적인 일정을 설명했습니다.

오는 20일 오후 늦게 2박3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이틀째인 21일 동작동 현충원을 거쳐 용산 대통령실 정상회담과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국립중앙박물관 공식만찬을 하는 일정을 소화한다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정상회담은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정상회담 순으로 90분간 진행됩니다.

이후 잠시 휴식시간과 공동기자회견까지 포함하면 총 3시간 일정이라고 김 차장은 설명했습니다.

김 차장은 “단독회담에서 제일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은 미-한간 확실하고도 실효적인 확장억제력을 어떻게 강화할 건지 액션플랜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비무장지대, DMZ 방문 여부에 대해선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시절 가본 적이 있다”며 “다른 장소, 다른 개념의 안보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주말까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다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장은 “정상회담 2박3일 기간 북한의 크고 작은 도발이 발생할 경우 그 성격에 따라 기존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미-한 정상이 즉시 미-한 연합방위태세 지휘통제시스템에 들어가도록 플랜B를 마련해 놨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양국 동맹을 포괄적전략동맹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그간 이어진 군사동맹과 미-한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한 경제동맹에 이어 이번에는 기술동맹이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는 24일 일본에서 열리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IPEF 출범 선언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이 화상으로 참석한다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21일 정상회담에서 IPEF 출범에 적극적 지지와 함께 참여 의사를 밝히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처음 공개한 IPEF는 디지털·공급망·청정에너지 등 새 통상 의제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포괄적경제협력 구상체입니다.

IPEF는 중국을 공급망에서 배제하려는 반중 연대의 성격을 띠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김 차장은 “한국이 주도적으로 기준을 제시하고 다른 나라를 초대해가면서 IPEF에서 국익을 실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차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약품의 대북 지원과 관련해선 “북한이 한국의 보건협력에 응하겠다는 대답이 없고 미국도 북한에 뜻을 타진했지만 응답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한이 북한의 의료와 보건 문제를 논의는 할 수 있지만 북한의 반응 전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논의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