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마크롱, 우크라이나 위해 '새 유럽 공동체' 제안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프랑스 대통령이 스트라스부르에 있는 유럽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EU) 회원국으로 승인받기까지 수십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9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 소재한 유럽의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크라이나가 결정을 기다리는 동안 EU와 유사한 유럽 공동체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같은 제안은 EU 회원국이 아닌 나라가 유럽의 안보 구조에 다른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은 EU 집행부가 우크라이나의 EU 가입과 관련한 최초 의견을 다음달 중 발표할 것이라는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의 발언 직후 나왔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 관리들은 이날 EU 본부에 가입을 위한 두 번째 서류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립국인 핀란드의 티티 투푸라이넨 유럽담당 장관은 지난달 자국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가능성이 높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