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교황, 러시아 정교회 수장 '전쟁 정당화' 비판


러시아정교회 키릴(왼쪽) 총대주교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러시아 정교회 수장인 키릴 총대주교가 우크라이나 전쟁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일자 이탈리아 ‘코리에레델라세라’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키릴 총대주교가 “푸틴의 미사 집전을 돕는 복사”가 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3월 16일 키릴 총대주교와 40분간 화상 대화를 진행했다며, 키릴 총대주교는 첫 20분 동안 손에 든 카드 내용을 그대로 읽으면서 전쟁을 정당화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그의 말을 듣고 이 문제와 관련해 어느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키릴 총대주교에게 “형제여, 우리는 국가의 사제가 아니라고 말했다”며 “우리는 예수의 언어 외에 정치적 언어를 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키릴 총대주교는 앞서 지난달에 우크라이나 전쟁은 보다 넒은 러시아 세계와 동성애 자부심에서 표출되는 서방세계의 자유주의 가치 사이에 근본적인 문화 충돌의 연장선이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