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북한이 지난 3월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명령에 따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 17형을 시험 발사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자료사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합참은 한반도 시각으로 4일 오후 12시3분쯤 북한이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쏘아 올렸다며, 현재 미사일의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추가 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현재 한국 군 당국은 이번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중장거리일 가능성을 놓고 분석 중입니다.

발사가 이뤄진 평양 순안 일대는 지난 3월24일 북한이 화성-17형이라고 주장한 ICBM이 발사된 장소입니다.

당시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쏘아 올린 미사일이 또다른 ICBM인 화성-15형이라고 분석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날 일본 내각관방도 북한의 발사 사실을 확인하면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본 방위성 역시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발사체로 분석했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전했습니다.

NHK는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의 발사체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바깥으로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달 16일 신형 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 이후 18일 만이며, 지난 3월24일 ICBM 발사 이후 41일 만입니다.

또 올해 들어선 14번째 무력시위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