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2발 발사체 발사...110km 비행"


북한이 17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를 했다며 발사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출처=노동신문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17일 북한이 어제 오후 6시쯤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2발의 발사체를 발사한 것이 포착됐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공지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발사 동향과 관련해 한미연합으로 면밀히 추적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발사체의 고도는 약 25km, 비행거리는 약 110km였으며 최고속도는 마하 4.0 이하로 확인됐습니다.

합참은 북한의 발사 직후 군과 정보기관, 국가안보실 간 긴급회의를 통해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방안을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의 발사동향에 대해서 한미연합으로 실시간 추적하고 있으며, 감시 및 대비태세 관련 필요한 만반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종류를 언급하지 않은 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김정식 부부장과 국방성 지휘관, 인민군 대연합부대장과 신형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를 참관했다며 이 같이 전했습니다.

이어 “당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개발돼 온 이 신형전술유도무기 체계는 전선 장거리 포병부대들의 화력 타격력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킨다”면서 동시에 북한의 “전술 핵 운용의 효과성과 화력임무 다각화를 강화하는 데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습니다.

기사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신형전술유도무기로 보이는 미사일이 이동식발사차량에서 발사돼 상공으로 향하고 이후 바위 섬을 타격하는 장면 등이 담겼습니다.

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국방과학 연구부문이 노동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중핵적인 전쟁억제력 목표달성에서 연이어 쟁취하고 있는 성과들을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전망적인 국방력 강화에 관한 당중앙의 구상을 밝히고 나라의 방위력과 핵전투 무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 데 필요한 강령적인 가르침을 줬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