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젤렌스키, 헤르손 '사기 주민투표' 비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가 27일 점령지인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독립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를 사기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25일 밤 화상 연설에서 “주민들은 시위를 통해 점령군에 대한 입장을 보여줬다"며, "우크라이나가 분명 승리할 것이라는 점을 보여줬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는 헤르손 주민들이 27일 투표에서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독랍할 ‘헤르손인민공화국’의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한편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가 개전 초기부터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내 목표물에 대해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포탄과 야포 외에 1천 100발이 넘는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의 931개 지역이 러시아 군에 의해 일시 점령됐다가 우크라이나 군에 의해 해방됐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