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불법 사이버 활동 제보 시 최대 500만 달러 포상”


미 국무부가 운영하는 테러 정보 신고 포상 프로그램인 ‘정의에 대한 보상’(Reward for Justice)이 15일 사회연결망 서비스인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 제보에 대해 최대 5백만 달러의 포상 계획을 소개했다.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미 정부의 대응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무부가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한 제보에 최대 500만 달러를 포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을 창출하는 정보기술(IT) 요원들의 사이버 활동에 관한 제보가 대상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미 국무부가 운영하는 테러 정보 신고 포상 프로그램인 ‘정의에 대한 보상’(Reward for Justice)이 15일 사회연결망 서비스인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 제보에 대한 포상 계획을 소개했습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기여하는 자금을 창출하는 정보기술(IT) 요원들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과 금융 활동에 관한 정보에 최대 500만 달러를 지급한다는 내용입니다.

이어 “미 국무부는 연방수사국(FBI)과 다른 기관들과 함께 북한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맞서고 있다”면서 “라자루스 등 북한 악성 사이버 행위자나 다른 북한 해킹 그룹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다면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관한 성명을 담은 전날 FBI의 트윗을 함께 올렸습니다.

앞서 FBI 는 14일 성명을 통해 북한 정부와 관련 있는 해킹 조직 라자루스가 지난달 말 6억 달러가 넘는 암호 화폐를 훔쳤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미 재무부는 이와 관련해 라자루스와 연결된 암호화폐 이더리움의 지갑 주소를 제재 목록에 추가하면서 라자루스와 거래하는 개인, 기관들은 미국의 2차 제재를 받게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정의에 대한 보상’은 또한 이날 사회연결망 서비스 페이스북에는 북한의 불법 사이버 행동 제보자에게 500만 달러의 보상금을 제공한다는 내용의 포스터를 한글과 중국어, 스페인어, 아랍어 등 9개국 언어로 번역해 올리기도 했습니다.

포스터는 북한이 통제하거나 지시하는 IT작업, 사이버 침입, 서비스 거부 공격, 디지털 통화 및 데이터 절도는 미국법을 위반하는 것으로 이 같은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으면 제보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1984년부터 미국을 위협하는 테러집단의 움직임이나 북한 등 특정 국가의 제재 위반 행위와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는 제보자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정의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북한과 관련한 보상 제도는 지난 2019년 북한의 제재 회피 정황에 대한 정보 수집을 내용으로 하는 웹사이트를 개설하면서 시작됐습니다.

당시 미국 국무부는 웹사이트를 통해 북한의 자금세탁과 사치품 대북 수출, 사이버 행위 등에 최대 500만 달러를 제공한다고 안내한 바 있습니다.

2020년에는 관련 내용을 담은 새 웹사이트(dprkrewards.com)을 개설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운반 행위, 무기 판매와 운송, 돈세탁, 선박 간 불법 환적 행위, 사이버 활동, 노동자 해외 파견, 인권 유린 등의 제보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 역량이 최근 몇 년간 크게 증가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폴 나카소네 미 사이버사령관은 5일 상원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이 점점 더 정교해지고 있고 행동 의지도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나카소네 사령관은 “북한이 해킹, 암호화폐 절도 등 범죄 조직을 통한 수입 창출을 위해 돈을 주고 사이버 행위자를 고용해 이용하고 있다”며 “사이버사령부는 평양의 활동을 막기 위해 국무부, 재무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