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북한, 전파방해 등 반우주역량 과시...떠오르는 도전" 


북한 평양 시내 버스정류장에 우주 기술 개발 선전물이 게시돼있다. (자료사진)

미 국방부가 북한을 우주 안보에 대한 떠오르는 도전 가운데 하나로 꼽았습니다. 북한이 전파 방해와 같은 반우주역량을 과시하고 있고, 무력 충돌시 탄도미사일로 인공위성을 겨냥할 수도 있다는 평가입니다. 김영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은 12일 북한이 위성항법장치(GPS)와 위성통신(SATCOM)의 전파 방해를 포함한 비운동성(non-kinetic) 반우주역량을 과시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미 국방정보국 보고서] “North Korea has demonstrated nonkinetic counterspace capabilities, including GPS and SATCOM jamming, and probably intends to deny space-based navigation and communications during a conflict."

국방정보국은 이날 발표한 “우주 안보에 대한 도전 2022” 보고서에서 북한을 이란과 함께 새롭게 떠오르는 도전(Emerging Challenges)으로 규정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향후 물리적 충돌이 일어날 경우 인공위성에 기반을 둔 항해와 통신을 가로막을 의도를 갖고 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계속 이런 역량을 키워나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한 보고서는 “물리적 충돌이 일어날 경우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2012년 발사한 은하 3호와 같은 우주발사체(SLV)가 이론적으로는 인공 위성을 겨냥하는데 이용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 “North Korea’s ballistic missiles and SLVs, such as the Unha-3 SLV, in theory could be used to target satellites in a conflict. North Korea has placed two satellites in orbit and has articulated further space ambitions.”

보고서는 북한이 지구궤도에 두 개의 인공위성을 띄워 놓고 있으며 우주로 향한 야망을 이어갈 것을 분명히 밝혀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우주 역량을 키우기 위해 북한이 전력을 다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작전 목적의 신형이나 개조된 우주발사체, 혹은 정찰용 위성을 개발할 것임을 시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월 열린 노동당 제8차대회와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에서 ‘우주국방 과학기술 점령 목표달성’을 제시하면서 우주 개발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밝힌 바 있습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우주 프로그램은 우주의 평화적 사용이라는 구실로 탄도미사일에 사용되는 기술을 시험하는 것을 가능하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이를 통해 장거리와 다단계 탄도미사일의 개발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데이터를 얻어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2020년 북한 정권과 연계된 주체들이 미국의 동맹국들의 방위산업에 대해 사이버 공격을 수차례 일으키고 미국 정부의 네트워크도 무력화시키려는 시도를 벌였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의 해커 다수가 우주항공 산업과 잠재적으로 우주 개발 기술을 노리는 공격 활동을 벌였다면서, 이런 활동이 제어되지 않으면 북한의 무기와 우주 체계 개발을 더 발달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정보국은 지난 2019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로 “우주 안보에 대한 도전”과 관련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북한 외에 중국과 러시아, 이란이 우주 개발과 반우주역량을 이용해 우주에서의 미국의 주도적 역할을 약화시키기 위해 벌이는 활동에 대한 분석을 담았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