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인도 화상 정상회담...러시아산 원유 수입 자제 촉구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나렌드라 모디(화면) 인도 총리와 화상 회담하고 있다. 가운데는 라지나트 싱 인도 국방장관, 오른쪽은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무장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산 석유 구입을 늘리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모디 총리는 이날 미국 측의 요구와 관련해 러시아산 석유 수입을 자제할지에 대한 공식적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11일) 열린 화상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모디 총리에게 미국은 인도의 에너지 수입 다변화를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인도가 러시아로부터 수입하는 석유의 양은 많지 않지만, 인도는 최근 수입 증가에 나서고 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은 인도가 러시아산 에너지나 다른 상품의 수입을 늘리는 것은 인도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본다는 것을 모디 총리에게 분명하게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회담에서 미국과 인도는 양국의 관계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힌 가운데, 백악관 한 관리는 인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 대통령을 규탄하면서 미국과 한 편에 설지는 분명하지 않다며 이는 전적으로 인도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과 인도의 국방 파트너십을 강조하며 미국과 인도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를 어떻게 관리할지 계속해서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모디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모디 총리는 또 자신이 푸틴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모두 평화를 호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보도된 부차 지역에서의 민간이 학살에 대해 이를 규탄하며 인도는 독립 조사를 요구했다고 모디 총리는 덧붙였습니다.

한 미국 고위 당국자는 'AP' 통신에 이날 두 정상의 대화는 따뜻하고 생산적이었다며 다만, 인도가 푸틴 대통령에게 어떻게 대응할지는 인도 스스로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오는 5월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쿼드(Quad)' 정상회의에서 다시 만날 예정입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