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젤렌스키, 안보리 '구조적 문제' 비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화면)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화상 연설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화상연설에서 “러시아 군이 그저 재미로 민간인들을 무차별적으로 죽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군이 부차에서 저지른 만행들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면서, 가족 전원을 몰살하거나 목을 칼로 베고, 어린이들 앞에서 여성을 강간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이런 행동은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라는 사실 외에는 테러조직과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이 같은 러시아의 행동을 막지 못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구조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가 보장하기로 한 안보가 어디있는지 반문하면서, “안보리는 있지만 안보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도발과 싸우고 평화를 보장하기 위해 설계한 세계의 핵심 기관이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 명백하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고 침략행위나 파괴를 진압하기 위한 집단적 조치를 취하는 것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유엔헌장 1장 1조를 상기시키며, “유엔의 목적은 평화가 유지되고 준수되도록 보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유엔헌장 1장부터 문자 그대로 침해되고 있는 상황에서 다른 유엔헌장 내용들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묻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