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북핵대표 “북한 ICBM 발사 강력 규탄…새 안보리 결의 추진”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왼쪽)와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미국과 한국의 북핵대표가 워싱턴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특히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양국의 공동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유엔 안보리 차원의 새 결의를 추진할 뜻을 밝혔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미국을 방문한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을 갖고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성 김 대표가 이날 워싱턴 DC에서 노 본부장을 만나 북한의 지난달 24일 ICBM 발사를 공동으로 규탄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On April 4, Special Representative for the DPRK Sung Kim met with ROK Special Representative for Korean Peninsula Peace and Security Affairs Noh Kyu-duk in Washington, D.C. The two jointly condemned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s March 24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launch, which was only the latest in a series of increasingly escalatory DRPK launches this year. They also reaffirmed the importance of a strong, unified response to these escalatory actions.”

이어 “이번 발사는 올해 들어 점점 더 고조되고 있는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의 가장 최근 움직임”이라며, “두 사람은 이 같은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에 대한 강력하고 통합된 대응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대표들은 이 탄도미사일 발사들이 다수의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역내 안정에 중대한 위협을 제기한다고 규탄했다”고 전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The Special Representatives condemned these ballistic missile launches as clear violations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posed a serious threat to regional stability. Special Representative Kim underscored the United States’ ironclad commitment to the security of the ROK, while reaffirming that the United States continues to seek serious and sustained dialogue with the DPRK. Special Representative Kim stressed the importance of close bilateral coordination with the ROK and other allies and partners as we seek to advance our shared goal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프라이스 대변인은 “성 김 대표가 한국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의지를 강조하면서, 동시에 미국이 북한과의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계속 추구하고 있음을 거듭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성 김 대표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진전시키기 위해 한국을 비롯한 동맹, 파트너 국가들과의 긴밀한 양자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성 김 대표는 이날 대면 협의 후 국무부 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우리는 가장 최근의 ICBM 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면서, “이러한 발사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성 김 대표] “We reaffirmed our condemnation of the DPRK's recent and ballistic missile launches including the latest ICBM launch. These launches are a clear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we must work together to come up with a this decisive response to DPRK provocative behavior. We also agreed on the importance of a strong UN Security Council response to these escalatory actions by the DPRK. And I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Ambassador Noh and his team and their colleagues in UN to pursue a new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이어 “우리는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단호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북한의 이러한 긴장 고조 행위에 대한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대응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새로운 안보리 결의를 추진하기 위해 노 본부장과 그의 팀, 그리고 유엔 동료들과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성 김 대표] “We also made clear that we remain open to diplomacy. But it really is up to Pyongyang to decide the path forward. They can choose to talk to us to negotiate with us towards our shared goal of denuclearization. And I thank the ambassador Noh for inviting me to Seoul soon. And I look forward to having discussions with him, his team and also members of the transition team when I'm in Seoul in a few weeks time.”

성 김 대표는 “우리는 외교에 열려 있다는 점 또한 분명히 밝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앞으로 나아갈 길을 결정하는 것은 북한의 몫”이라며, “그들은 비핵화라는 우리의 공동 목표를 위해 우리와 협상을 위한 대화에 나서기로 선택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자신을 서울로 초청해 준 노 본부장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몇 주 후 한국을 방문했을 때 노 본부장을 비롯한 그의 팀과 다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라며, 윤석열 한국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 팀과도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노 본부장도 이번 협의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지난달 24일 북한의 ICBM 발사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행위임을 감안해 안보리에서 새로운 결의 추진을 포함한 강력 조치를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한반도의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 함께하기로 했다”며 “특히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린 입장임을 재확인했고, 북한에 대한 관여 노력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강조하고, “북한에 더 이상 상황 악화 조치를 자제하고 대화와 외교로 복귀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성 김 대표에게 가까운 장래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요청했고, 김 대표가 이를 수락했다”며, “한미는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한반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 대사를 겸임하고 있는 성 김 대표는 북한의 최근 ICBM 발사 등 다양한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3일 워싱턴을 방문했으며, 7일까지 머물면서 류샤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미국 정부 당국자들과 연쇄 회의를 가질 예정입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