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우크라이나 인구 45% 식량 부족"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 주민들이 지난 18일 식료품 창고에서 먹을거리를 가져오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우크라이나 내 식량 사정이 악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FP는 전쟁이 심화되면서 우크라이나 국민 4천400만 명 가운데 약 45%가 충분한 식량을 확보하지 못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톰슨 피리 WFP 대변인은 “5명 중 1명이 이미 식량 수급을 위한 전략을 취하고 있다”며, “절박한 시기에 절박한 조치를 취하며, 소비하는 식량을 줄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성인들은 끼니를 줄여 아이들에게 먹이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WFP는 우크라이나 내 식량 공급망이 붕괴된 점을 지적하며, 슈퍼마켓의 물자는 비었고 창고 안 식량은 고갈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피리 대변인은 WFP는 우크라이나 주민 약 300만명을 한 달 동안 지원하기 위한 식량을 비축하고 있다며, “주요 도시들에서 전투가 심화될 것에 대비해 우크라이나 내 복수 지역들에 식량을 저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은 우크라이나 전체 아동의 절반을 넘는 430만명이 러시아의 침공 이래 집을 떠나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