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대통령, 러시아의 가스 대금 ‘루블화 결제요구’는 계약 위반


마크롱 대통령이 25일 브뤼셀에서 EU 정상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천연가스 수출 대금으로 루블화만 받겠다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발표를 거부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2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럽연합 EU 정상회의 뒤 기자들에게 “러시아의 요구는 계약에 서명한 내용과 다르다”며 “적용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계약서에 따라 유럽국가들은 유로화로 대금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유럽연합이 가한 제재를 피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독일의 올라프 숄츠 총리도 러시아의 요구를 계약 위반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리투아니아 국유기업은 러시아산 가스 구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AFP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