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총회 '우크라이나 민간인 보호 촉구' 결의 


러시아의 침공을 당한 우크라이나 민간인 보호와 구호물자 반입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24일 유엔총회를 통과하고 있다.

유엔총회가 러시아의 침공과 관련해 우크라이나 민간인 보호와 구호물자 반입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주도하고 프랑스와 멕시코 등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이 결의안은 24일 표결에서 압도적 다수인 140개국의 찬성으로 채택됐습니다.

표결에서는 러시아와 북한 등 5개국이 반대했고, 중국과 인도 등 38개 나라는 기권했습니다.

결의안은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의 군사적 공세와 그에 따른 인도주의적 결과가 “국제사회가 지난 수 십년 간 유럽에서 보지 못한 규모”라고 명시했습니다.

이어 러시아에 공격을 즉각 중단하고, 민간인과 병원 등 의료 시설 보호와 인도주의적 지원의 보장을 요구했습니다.

한편 같은 의제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유엔총회에 제출한 결의안은 부결됐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언급하지 않은 이 결의안에는 67개국이 반대하고 러시아와 중국, 브라질 등 50개국이 찬성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