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로힝야 사태 '집단학살' 규정 방침


미얀마를 떠난 로힝야족 난민들이 급조된 목선에서 방글라데시 국경수비대의 조사를 받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지난 수 년 간에 걸친 미얀마 정권의 로힝야 소수민족 탄압을 ‘학살’로 규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은 20일 익명의 미국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21일 워싱턴 시내 유대인학살 기념관 행사에서 이런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이미 미국 정부가 다층적인 제재 조치를 취해왔다며, ‘집단학살’ 규정’ 자체가 미얀마 군사정권을 겨냥한 강력하고 새로운 조치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이미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집단학살 혐의에 직면해 있는 미얀마 정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추가적인 압박으로 이어질 수는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권단체들과 일부 미 의원들은 바이든 행정부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로힝야 소수민족에 대한 미얀마 정부의 탄압을 ‘학살’로 규정할 것을 요청해왔습니다.

이슬람 교도들인 로힝야 소수민족은 미얀마 군부의 본격적인 탄압이 시작된 지난 2017년 8월 이래 70만여 명이 방글라데시 내 난민촌으로 피난했습니다.

미얀마 군은 로힝야족 탄압 과정에서 집단강간과 살해 범죄와 함께 수 천 가구를 불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