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국방부, 북한 신형 ICBM 시스템 시험 규탄…“도발적· 불안정 초래 행동 확대” 


북한이 지난달 28일 정찰위성에 쓰일 카메라 성능을 점검했다며 우주에서 찍은 한반도 사진을 공개했다.

호주 국방부가 북한의 거듭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스템 시험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운반시스템 추구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자 국제 비확산 노력에 심각한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호주 국방부는 17일 “북한이 2월 27일과 3월 5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스템을 시험한 것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자 북한이 계속하고 있는 도발적이고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동이 용납할 수 없을 정도로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호주 국방부 대변인] “North Korea’s tests of a new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system on 27 February and 5 March 2022 represent an unacceptable escalation in North Korea’s ongoing provocative and destabilizing behavior and a clear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호주 국방부 대변인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이 최근 두 차례 실시한 신형 ICBM 시험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시스템을 획득하고 시험하는 것은 안정적이고 안전하며 규칙에 기반한 인도태평양에서 호주의 국익에 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호주 국방부 대변인] “North Korea’s acquisition and testing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systems is contrary to Australia’s interests in a stable, secure and rules-based Indo-Pacific.”

아울러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와 운반체계를 계속 추구하는 것은 국제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고 국제 비확산 노력에 대한 심각한 도전을 제기한다”고 밝혔습니다.

[호주 국방부 대변인] “The ongoing pursuit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delivery systems poses a grave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and a serious challenge to international non-proliferation efforts.”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한 대북 결의 1718호에서 북한에 모든 기존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어 2009년 5월 북한이 2차 핵실험을 강행하자 대북 결의 1874호를 채택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어떠한 발사도 금지했습니다.

호주는 이 같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제재와 함께 2006년부터는 북한에 대한 독자제재도 부과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외교부는 1일 북한의 WMD 혹은 미사일 프로그램에 연루된 북한 부흥무역에 독자제재 명단에 추가했습니다.

호주는 또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강력히 규탄하는 나라 중 하나입니다.

지난달 3일에는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이 직접 성명을 통해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추구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호주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미국 주도의 유엔 안보리 장외성명에도 계속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북한의 불법 해상 활동을 감시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도 동참하고 있는 호주는 지난달 해상 초계기를 파견했습니다. 호주가 관련 활동에 참여하는 것은 2018년 이후 모두 열 번째입니다.

이 밖에 호주는 미 태평양공군사령부가 북한 등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힌 연합공중훈련인 ‘콥 노스’(Cope North)에도 참여하는 등 최근 미국, 일본 군과의 군사 협력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동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