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육군장관 "한반도 핵무기 재배치 고려 주저할 것...미한 연합훈련 확대 준비 돼 있어"


크리스틴 워머스 미 육군장관.

미국 육군장관이 한반도에 미 핵무기를 재배치하는 문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협상을 위해 축소되거나 중단된 미한 연합훈련을 양국이 확대하기로 결정한다면 그렇게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크리스틴 워머스 미 육군장관은 15일 “한반도에 다시 핵무기를 가져가기 위해 고려하는 것을 주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워머스 장관] “I would be hesitant to contemplate, for example, you know, bringing nuclear weapons back to the peninsula, for example. But I think, you know, that's why we have forums with the Koreans to be able to talk about those kinds of issues. And the Japanese as well.”

워머스 장관은 15일 미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가 '인도태평양 지역의 미 육군'을 주제로 개최한 대담에서, 중국이나 북한 같은 잠재적 적들이 오판하지 않도록 ‘확정 억지’(extended deterrence)을 어떻게 강화할 수 있느냐는 질문과 관련해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들(동맹들)이 우리의 확장 억지력에 신뢰를 갖도록 확실히 하기 위한 플렛폼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우리는 한국과 이런 종류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포럼이 있고, 일본과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습니다.

확장 억지력은 동맹국에 대한 적국의 공격을 억지하기 위해 기존의 전술핵무기는 물론 전략핵무기까지 사용할 수 있다는 핵전략을 말합니다.

워머스 장관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미 핵무기의 일본 배치 필요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여러 해 동안 반복적으로 제기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우리가 두 동맹이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확장 억지에 관해 매우 굳건한 대화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워머스 장관은 북한과의 협상을 위해 연합훈련을 취소하거나 축소한 미한 군 당국이 북한의 ICBM 등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느냐는 질문에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습니다.

[워머스 장관] “Well, I think certainly I think the army is you know, ready to do what it's going to be called upon to do potentially in Korea general the LaCamera was just in town and he and I talked about that. So you know, we're ready to do what, what he needs and what again, Admiral Aquilino needs, I think, you know, some of the traits, you know, some of the exercise activity changed because of the pandemic, obviously, I mean, it wasn't just the diplomacy, but there was that, but, you know, we've continued to conduct training, as you know, with South Koreans.”

워머스 장관은 “미 육군은 한국에서 잠재적으로 해야 할 일들을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과 그것(미한 연합훈련)에 대해 이야기했고, 존 애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이 필요로 하는 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머스 장관은 미한 연합훈련이 외교를 포함해 코로나 대유행 등으로 조정된 것이라면서, 계속해서 한국과 훈련을 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연합훈련의 규모에 대해선 미한동맹이 결정할 것이라면서, 양측이 훈련을 확대하기로 한다면 거기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고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임스 맥콘빌 미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대담에서 군인들이 한반도에 배치되기 전 충분히 훈련을 받은 상황에서 순환 근무를 시킨다며 대비태세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맥콘빌 참모총장] “but the units that we send there, you know, they're already fully trained before they go and we rotate forces in there. They're, you know, our highest level of readiness when they go there, and they continue to practice that. So, I'm very confident in the Army units to go there, that they're ready to fight tonight and that's their mission.”

병력이 최고 수준의 준비태세를 갖춘 상황에서 한국에 배치되고 있으며 계속 훈련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맥콘빌 총장은 육군이 오늘 밤이라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며 그것이 그들의 임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동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