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합참 "실패 추정"


북한의 화성-12형 미사일 발사 장면. (자료사진)

북한이 미확인 발사체를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쐈는지 여부를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미확인 발사체를 발사했지만 곧바로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합참은 한반도 시각 16일 오전 9시30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발사체를 발사했다면서 미한 정보 당국이 관련 내용에 대해 추가 분석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특히 실패한 발사체가 미리 예고됐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었는지를 놓고 분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한국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발사체가 초기 단계에서 (상승하다가) 일정 고도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발사 직후 발사체가 폭발한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 정밀 분석 중"이라면서 구체적 답변은 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날 일본 ‘NHK’ 방송은 일본 방위성 당국자를 인용해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물체를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방위성이 이번 발사체가 일본에 영향이 있는지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현 시점에서 탄도미사일의 비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 언론들은 한국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순안공항 북쪽 활주로에서 이동식발사차량의 움직임 등 특이동향을 포착했다며 이번 주 초 북한이 신형 ICBM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또 최근 촬영된 위성사진을 통해 순안공항 북쪽 활주로에 미사일 발사용으로 보이는 평평한 콘크리트 바닥이 증설된 것으로 나타나 실제 ICBM 발사가 임박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7일과 지난 5일에도 순안공항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미국 정부는 당시 시험발사가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체계를 활용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