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스틴 미 국방 유럽행...나토 장관회의 참석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지난달 18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는 가운데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이 동유럽을 방문합니다.

미 국방부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나토) 국방장관회의 참석차 이번 주에 유럽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오스틴 장관이 1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 국방장관회의에 참석해 “동부 지역의 억제 역량을 강화하고 지원하기 위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슬로바키아와 불가리아를 잇달아 방문해 정부 고위 관계자와 군 당국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오스틴 국방장관의 슬로바키아 방문은 기존 일정에서 추가된 사안입니다.

워싱턴포스트(WP)신문은 오스틴 장관이 슬로바키아에서 각종 물자를 우크라이나로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철도 사용 문제를 타진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직전인 지난달 벨기에와 폴란드 그리고 리투아니아를 각각 방문했습니다.

특히 폴란드와 리투아니아의 경우 최근 나토의 방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유럽에 파병한 약 1만 5천명의 미군 일부가 주둔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