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일 미 대사, 일본인 납북피해자 가족 면담...전문가들 “한국 새 정부, 미국과 협력해 억류자 문제 등 대응해야”


람 이매뉴얼(가운데 오른쪽) 주일 미국대사가 14일 도쿄 관저에서 요코타 사키에(가운데 왼쪽) 씨 등 납북 피해자 가족들과 면담하고 있다. (주일 미국대사 공식 트위터)

주일 미국대사가 일본인 납북피해자 가족들을 면담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과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인권 전문가들은 새롭게 출범하는 한국 정부도 미국 정부와 협력해 북한에 억류된 자국민 문제 등에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지난 1월 부임한 람 이매뉴얼 주일 미국 대사가 납북 피해자 가족과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매뉴얼 대사는 14일 사회연결망 서비스 트위터에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상징인 요코타 메구미의 모친 요코타 사키에 씨를 비롯한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회’ 대표들과 면담하는 사진을 올리고 이같이 다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납치 피해 일본인 가족들을 만나 사랑하는 가족들에 대한 가슴 아픈 이야기를 들었다”며 “ 미국은 납치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을 위해 일본과 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외교의 중심에 인권을 두겠다고 공언해 온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1월 20일에는 일본 주재 미국 대사관 관계자들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현장인 니카타현을 시찰하기도 했습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당시 시찰에 참여한 부연 리 앨런 주일 대사관 북한문제 담당은 “미국 정부는 납치 문제를 무겁게 보고 있으며 일본 정부와 피해자 가족과 연계해 관련 문제를 즉시 해결하도록 임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월 21일 이뤄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 화상 정상회담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조속한 해결에 강한 지지를 표명한 바 있습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일본을 찾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도쿄에서 납북자 가족을 만나고 미국은 납북자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요구하기 위해 일본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납북자 문제에 대한 해결 의지는 이전 행정부에서도 줄곧 이어져 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방일 중에 납치 피해자 가족을 두 차례 만났고, 2018년 1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언급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한 요코타 메구미의 부친이 노환으로 사망한 지난 2020년에는 유족에게 위로 서한을 보내고 납북자 문자는 미일 간 주요 관심사라고 강조했었습니다.

일본 정부도 새로운 정부가 출범할 때마다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 가운데 하나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수전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1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결로 남아있는 북한에 의한 자국민 납치 문제를 계속해 언급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해야 하는 정부의 의무자 임무라며 새롭게 들어서는 한국 정부도 관련 문제를 적극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숄티 대표] “So Japanese government is saying that they haven’t forgotten their own citizens. I think it sends a signal to South Korea that they need to stand up for those who are still being held, the Pastors and Missionaries, and the people that were hijacking of the Korean Airline.”

숄티 대표는 일본 정부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납북자 문제를 언급하며 여전히 북한에 납치된 자국민을 잊지 않았음을 상기시키고 있다며, 이는 한국 정부에 북한에 억류된 목사와 선교사, KAL기 납북 사건 피해자 등을 위해 나서야 한다는 신호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롭게 출범하는 한국 정부가 미국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납북자 문제 해결 의지를 보여주길 기대했습니다.

[녹취: 숄티 대표] “There’s a very strong bipartisan consensus in the USA between the Democratic and Republican Party on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 When you think about how divided our country is, we are not divided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미국의 민주 공화 양당 간에는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 초당적인 합의가 있다는 겁니다.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미한일 3국 간 공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수 김 랜드연구소 분석관은 “납북자 문제는 한 국가의 이익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북한 정권을 범죄 행위자로 간주하면 미한일 3국이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김정은 정권에 단독으로 맞서는 것보다 효과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분석관] “it's important to remember that the issue is not strictly limited to one country's interests. Rather, if you regard the North Korean regime as a criminal enterprise, then the US, South Korea, and Japan working together to address this issue will be more effective than one country "going at it alone" against the Kim regime. Force multipliers are important in dealing with the North Korea issue. And ultimately, success in the number of other challenges created by North Korea -- abduction, human rights, cyber crimes, etc. -- contributes to our efforts to address the DPRK's nuclear issue.

김 분석관은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는 ‘전력승수’, 즉 전투능력을 배가시켜주는 요소가 중요하다며, 궁극적으로는 납치와 인권, 사이버 범죄 등 북한이 초래한 다수의 다른 도전의 해결은 북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가 납북자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이유는 한국 국민에 대한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한국 정부가 일본의 기준을 본보기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It is unacceptable that six ROK nationals have been detained, an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done nothing to bring them back. Now that Mr. Yoon Seok Yeol has won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South Korea, We have reasons to hope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ill finally strive to bring back the six detainees and also inquire about the fate and whereabouts of ROK POWS held in the North.”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억류된 자국민의 석방을 위해 아무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대통령 당선으로 한국 정부가 자국민 억류자 6명의 귀환 노력과 북한에 억류된 국군 포로의 생사 등을 물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볼 이유가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