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미 대통령, 우크라이나 지원 자금 2억 달러 승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무기 등 군수물자를 지원하기 위한 용도의 2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승인했다고 미국 백악관이 12일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 고위 관리는 이로써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지원금 규모가 12억 달러에 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메모를 통해 우크라이나 방위를 위해 지정된 해외 원조법을 통해 최대 2억 달러를 배정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해당 자금은 우크라이나를 위한 무기와 기타 군수물자 제공, 군사 교육 및 훈련 등에 사용됩니다.

이와 관련해 미 당국자는 "우크라이나 최전선 방위군을 지원하기 위해 대전차, 대공 시스템, 소형무기 등을 즉각 제공하겠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 의회는 우크라이나와 주변 국가 지원을 위한 136억 달러 규모의 군사·인도적 지원안이 담긴 1조5천억 달러 규모의 2022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킨 바 있습니다.

이 136억 달러 예산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인도주의적 지원 등에 쓰일 예정입니다.

VOA 뉴스

*본 기사는 로이터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