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러시아 최혜국 대우 박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대국민 연설을 했다.

미국이 러시아의 최혜국 대우 박탈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백악관에서 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주요 7개국(G7),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 등과 함께 러시아에 대한 '항구적 정상 무역 관계(PNTR)'를 종료하고 최혜국 대우를 박탈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혜국 대우란 경제와 통상 분야에서 한 나라가 다른 나라에게 가장 유리한 대우와 지위를 부여하는 것을 말합니다.

최혜국 대우가 박탈될 경우 미국과 동맹국들은 러시아산 수입품에 더 높은 관세를 매길 수 있게 되고, 이에 따라 러시아 경제는 세계 경제로부터의 고립이 심화될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또, 러시아로부터 해산물과 주류, 그리고 다이아몬드의 수입 역시 금지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유 세계는 함께 푸틴 대통령에 맞서고 있다며 이 나라들은 푸틴 대통령의 측근들을 제재 명단에 추가하고 있으며 미국은 고가 시계와 자동차, 의류 등 첨단 미국 제품의 러시아 유입을 막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만약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화학 무기를 사용할 경우, 추가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러시아에 대한 최혜국 대우 박탈은 미 의회 양당의 초당적 압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특히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최근 이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은 푸틴 대통령의 미리 계획되고 이유 없는 전쟁은 우크라이나 국민들에 대한 공격일 뿐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며 '항구적 정상 무역 관계' 폐지 동의안을 통과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제재 발표에 앞서 미국은 러시아산 원유 등의 수입을 금지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