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생물무기 지원' 러시아 주장...안보리 소집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우크라이나 현안에 관한 안전보장이사회가 진행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러시아의 요청에 따라 11일 긴급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번 긴급회의는 우크라이나가 생물무기를 제조했다고 주장한 러시아의 요청에 따라 소집됐습니다.

러시아는 10일 미국이 우크라이나의 생물무기 개발에 자금을 지원해왔다고 비난한 가운데, 미국과 우크라이나는 이 같은 주장을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은 이 같은 주장이 러시아가 앞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생화학무기 사용을 정당화하기 위한 준비작업의 일환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러시아의 주장을 부인하며, “우크라이나에서 누구도 어떤 종류의 화학 또는 기타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2018년에도 또다른 옛소련 국가였던 조지아 내 실험실에서 미국이 생물학 무기 실험을 진행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