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우크라이나 관련 '허위 사실 유포 금지' 법안 서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러시아 의회는 4일 러시아가 허위 사실이라고 간주하는 내용을 의도적으로 퍼트리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고, 푸틴 대통령이 이에 서명했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지금까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벌이는 군사 작전에서 차질을 빚고 있다고 하거나 러시아군이 민간인을 살상하고 있다는 보도를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러시아 매체는 러시아에서의 군사 활동을 '침략' 혹은 '전쟁'이라고 부르지 않고 특수 군사 작전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이번에 푸틴 대통령이 서명한 법안은 러시아가 허위라고 간주하는 내용을 퍼트릴 땐 징역 3년 혹은 벌금을 부과하도록 했습니다.

또, 만약 이것이 심각한 결과를 이어질 경우 최대 15년 형의 징역형도 선고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한편, 이날 러시아는 또 자국의 국영 매체를 차별한다는 이유로 페이스북 접속을 차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방송 통신 감독 기구인 로스콤나드조르는 4일부로 페이스북 접속 차단 결정이 내려졌다고 알리며 지난 2020년 10월 이후 페이스북이 RT,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 러시아 국영 매체가 페이스북에 접근하는 것을 제한하는 등 26차례에 걸친 차별 사례가 있었다고 이번 조치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의 닉 클레그 글로벌 이슈 및 커뮤니케이션 사장은 트위터를 통해 머지않아 수맥만 명의 일반 러시아 국민들은 그들이 신뢰할 만한 정보로부터 단절됐음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P와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