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충돌 원치 않지만 준비돼"


토니 블링컨(오른쪽) 미 국무장관이 4일 벨기에 브뤼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교장관 회의 현장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과 환담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러시아의 공격으로부터 모든 동맹국과 영토를 방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나토 외무장관 회담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한 블링컨 장관은 4일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겨냥한 러시아의 공격을 규탄하면서 우리는 방어적 동맹이며 충돌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무력 충돌이 발생할 경우, 우리는 이에 대비할 준비가 돼 있으며 나토 영토의 모든 부분을 방어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밤새 일어난 우크라이나 원자력발전소 공격에 대한 보고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아울러 "이 전쟁의 무모함과 종식의 중요성, 그리고 러시아가 모든 군대를 철수하고 외교적 노력에 성실히 참여하는 것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주요 7개국(G7) 장관 회의에 참석하고, 폴란드, 몰도바 등 우크라이나 인접국과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 발트해 연안 국가 순방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