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쿼드' 정상회담..."힘에 의한 현상 변경 안 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 백악과네서 '쿼드' 화상 정상회담에 참가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을 비롯한 '쿼드' 정상들이 화상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백악관은 3일 발표한 성명에서 쿼드 참가국인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와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 그리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회담에서 각국 정상들은 지역의 안정성과 번영을 증진하는 메커니즘으로서의 쿼드에 대한 헌신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악관은 그러면서 정상들이 쿼드가 향후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인도주의적 도전에 대응할 수 있도록 새로운 인도주의적 지원과 재난 구호 메커니즘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상들은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고 있는 갈등과 인도주의 위기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언급하며 현재 상황에 대한 무력을 통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는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데 정상들이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회담 뒤 기자들에게 정상들은 현재 우크라이나의 상황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지역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더욱 중요하게 만들어 준다는 데 동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지속적으로 추구함에 있어서 쿼드 정상들이 일본 도쿄에서 대면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열리는 쿼드 정상회담은 오는 5월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