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보리,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논의…미국 등 11개국 공동성명 “북 도발 강력 규탄”


28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보리 회의가 열리고 있다.

미국, 영국, 일본 등 11개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단호한 제재 이행 방침을 확인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비공개 회의에 참석한 이들 국가는 북한의 정찰위성 시험 주장을 거론하며 안보리 결의에 위배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난 3차례의 공동성명에 참여하지 않았던 한국은 처음으로 성명에 이름을 올리며 북한을 비난하는 국제사회 움직임에 동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가 28일 비공개회의를 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안보리는 이날 오전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의제 외 토의 사항(AOB)’으로 논의했으며 언론성명이나 의장성명, 제재 부과 등 안보리 차원의 대응책을 도출하지 못한 채 회의를 마무리했습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비공개회의는 지난달 10일과 20일 그리고 이달 4일에 이어 올해 4번째입니다.

미국 등 11개 나라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공동성명은 알바니아, 호주, 브라질, 프랑스, 아일랜드, 일본, 뉴질랜드, 노르웨이, 한국, 영국이 참여했으며 미국 유엔대표부의 제프리 드로렌티스 특별 정무 담당 선임고문이 대표로 낭독했습니다.

11개 나라는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27일(한반도 시각) 탄도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안정한 행태를 보여주는 또다른 사례”라며 “이것은 올해 10번째 탄도미사일 발사이고 각각의 발사는 복수의 안보리 결의에 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드로렌티스 선임고문] “The DPRK’s February 27 (local time) launch of a ballistic missile is yet another example of the DPRK’s recent pattern of destabilizing behaviors. This is the 10th ballistic missile launch so far this year, each one a violation of multiple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We condemn these unlawful and destabilizing actions in the strongest terms.”

그러면서 “우리는 이러한 불법적이고 불안정한 행동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북한 관영매체가 이번 발사를 정찰위성 시험발사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복수의 안보리 결의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를 하지 못하도록 명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드로렌티스 선임고문] “DPRK state media claimed the launch was conducted to support testing of a reconnaissance satellite. Multiple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expressly prohibit the DPRK from conducting launches that use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This launch is a clear violation of multiple resolutions and should be condemned by the Council.”

이어 “이번 발사는 여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안보리의 규탄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드로렌티스 선임고문이 낭독한 공동성명은 또 “모든 안보리 이사국들이 이처럼 위험하고 불법적인 행동을 규탄하는 데 한목소리를 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드로렌티스 선임고문] “We call on all Council members to speak with one voice in condemning these dangerous and unlawful acts. Albania, Brazil, France, Ireland, Japan, Norway, the United Kingdom, and the United States have previously expressed our concerns clearly and unequivocally. The chorus of voices condemning the DPRK’s action grows, as today we are joined by Australia, New Zealand, and the Republic of Korea.”

특히 북한의 이전 탄도미사일 발사 때 미국과 영국, 일본 등 8개 나라가 (성명을 통해) 분명하고 명확하게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오늘은 호주와 뉴질랜드, 한국이 합류하면서 북한의 행동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12월 상임이사국인 영국, 프랑스 그리고 비상임이사국인 에스토니아와 아일랜드, 노르웨이, 이사국이 아닌 일본 등 7개 나라와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을 규탄했으며, 지난달에 발표된 2차례의 공동성명에는 알바니아와 브라질, 아랍에미리트 등이 추가로 동참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미사일의 직접적인 영향권 아래 있는 한국은 앞선 공동성명에 단 한 차례도 참여하지 않으면서 논란이 일었는데 4번째 공동성명 발표에 이르러서야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날 공동성명 발표장에는 조현 유엔주재 한국 대사도 함께 자리했습니다.

이날 11개 나라는 “우리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과 관련된 모든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러한 안보리 결의는 또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을 포기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드로렌티스 선임고문] “We urge all Member States to implement fully all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relating to the DPRK. These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lso obligate the DPRK to abandon it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in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manner. The international sanctions regime is an important tool for addressing this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We remain committed to seeking 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 and urge Pyongyang to respond positively to outreach from the United States and others. We urge the DPRK to choose the path of diplomacy to ease regional tensions and promote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We stand ready to engage in dialogue, and we will not waver in our pursuit of peace and stability.”

그러면서 “국제사회 제재 체제는 세계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을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도구”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우리는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전념하고 있다”며 “북한이 미국과 다른 나라들의 접촉에 긍정적으로 반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11개국은 “우리는 북한이 역내 긴장을 완화하고 국제 평화와 안보를 증진하기 위한 외교의 길을 선택할 것도 촉구한다”며 “우리는 대화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고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는 데 있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