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정찰위성 개발 위한 중요시험"


27일 한국 서울 시민들이 지하철역 TV를 통해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북한 관영매체는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중요 시험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달 30일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28일 만이고, 올해 여덟 번째 무력시위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27일 이뤄진 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정찰위성 개발을 목적으로 한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국가우주개발국과 국방과학원이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공정 계획에 따라 중요시험을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시험을 통해 “정찰위성에 장착할 촬영기들로 지상 특정지역에 대한 수직 및 경사촬영을 진행해 고분해능촬영체계와 자료전송체계, 자세조종장치들의 특성과 동작 정확성을 확증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한반도 시각으로 27일 오전 7시 52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포착했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후 추가 발표를 통해 이번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00km, 고도는 약 620km로 탐지됐다고 확인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이날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상임위를 개최하고 대응책 등을 논의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연속되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인내하면서 미한 공동으로 외교적 해결 노력을 기울여 왔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엄중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또 북한이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화 제의에 조속히 호응할 것을 강조하고, 외교를 통한 평화적 해결에 역행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참석자들이 미한간 외교·국방·정보 등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의 추가적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한미 연합의 확고한 대비태세와 우리의 강화된 자체 대응 능력을 바탕으로, 중요한 정치 일정에도 한치의 흔들림 없이 우리 안보를 수호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상임위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렸으며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국제적 긴장이 고조되고 우리의 대통령 선거가 진행되는 등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깊은 우려를 밝힌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엄중한 유감을 표명하며, 유관 부서와 함께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면서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을 진행했다며 지난달 17일 관영매체를 통해 공개한 장면. (자료사진)
북한이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을 진행했다며 지난달 17일 관영매체를 통해 공개한 장면. (자료사진)

일본 방위성도 이날 오전 7시59분 북한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발사체를 쐈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은 기자들에게 “북한이 최소 1발의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약 300km를 비행하고 최고 고도 약 600km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바깥에 떨어졌다고 확인했습니다.

기시 방위상은 특히 국제사회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 대책실에서 긴급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이번 미사일 발사에 따른 피해 상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30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이후 약 28일 만이며, 올해 들어 8번째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